2020년 10월 24일

자기 주도 학교생활의 지침서…서울미술고, ‘ALL 4(FOR) ONE’ <1>올포원 예비학교…”고등학교 스케줄과 똑같이 배워요”

<1>올포원 예비학교…”고등학교 스케줄과 똑같이 배워요”

[뉴스웍스=서혜정 기자] 서울미술고는 자율성과 창의성을 바탕으로 학생의 자기 주도적 성장을 돕기 위해 지난 2017년부터 ‘올포원(ALL 4(FOR) ONE)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다. ‘ALL 4(FOR) ONE’은 하나의 학생(ONE)이 자기 주도적 성장을 이루기까지(FOR) 학생 자신, 학교, 교사, 학부모 등 교육주체 모두(ALL FOUR)가 힘을 모아 돕는다는 의미를 담고 있다.

올포원은 예술을 전공하는 학생들에게 특화된 교육과정 및 학생 자기 관리 프로그램을 제공하기 위해 고안됐다. 이를 위해 교사들은 지속해 교육과정 연구 모임을 운영했으며, 여러 특목고를 방문해 노하우를 축적하기도 했다. 전국 최초로 교무실에 수업혁신부를 설립, 학생 중심의 교육과정을 구축하는 데 앞장서기도 했다. 이러한 노력 끝에 현재 서울미술고에서는 학교 생활, 인성, 학업, 진로 등 다양한 측면에서 학생들이 자기 자신을 계발할 수 있도록 3년 로드맵의 ‘올포원(ALL 4 ONE)’을 완성했다.

서울미술고의 올포원 프로그램을 3회에 걸쳐 연재한다.

1> 서울미술고인의 정체성을 키운다…ALL 4 ONE 예비학교

◇ 고등학교 스케줄과 똑같이···‘신입생 예비학교’

올포원 프로그램은 신입생을 대상으로 한 예비학교에서 시작한다. 서울미술고 신입생은 입학하기 전인 1월 열리는 예비학교 과정을 통해 올포원 프로그램을 접한다.

“예술계 고교는 일반계 고교보다 학업 스케줄이 빡빡합니다. 이러한 스케줄에 적응하려면 자기 주도적 학습이 필수입니다.”

예비학교를 기획·운영하는 윤범훈 팀장은 “예비학교 운영 방안을 구상할 때 정규 교육과정에 대비해 학생들이 공부 및 생활 습관을 들이는 것에 집중했다”며 “정규 수업에서 뒤처지지 않기 위해선 자기 주도적 학습이 필요함을 학생 스스로 느낄 수 있도록 프로그램을 구성했다”고 말했다.

“예술계 학생들은 학업과 실기를 모두 잡아야하기에 스케줄이 빡빡합니다. 학생에게 자율성을 바탕으로 한 학업 습관이 몸에 배어 있지 않으면 학교 커리큘럼을 따라가는 데 어려움이 생길 수밖에 없음에 주목했습니다.”

예비학교를 처음 시작할 때는 주로 고등학생이라는 신분에 맞는 생활 및 학업 습관이 몸에 배게 하는 데 초점을 두고 있다. 고교 생활에 적응하는 데 필요한 사항들을 인지시키고 준비시켜 본격적 학업이 시작되었을 때 적응하는 데 어려움이 없도록 하기 위해서다.

“예비학교는 실제 고등학교 스케줄과 똑같이 운영합니다. 처음 고교 스케줄을 접한 몇몇 학생들은 다소 어려움을 이야기하기도 하지만, 예비학교가 학교생활 적응에 많은 도움이 되었다고 합니다.”

신입생은 1월에 열리는 예비학교 과정에서 RSMP 자기 관리 노트 작성, 예술독서, 봉사활동 등 실제 서울미술고 학생들이 수행하는 프로그램이 응축된 올포원 시스템의 스케줄에 따라 교육을 받고 연습한다. 실제 고등학교 운영 시간표와 똑같이 스케줄을 짜서 입학 전에 고등학교 생활에 대한 바이오리듬을 맞추어 놓는다.

Facebook Comments